닫기 공유하기

글렌피딕, 일식 컨템퍼러리 다이닝 '일드 청담'과 페어링 코스 선봬

6월 30일까지 글렌피딕 12·18·30년과 페어링 코스

[편집자주]

글렌피딕 18년과 일드 청담의 제철 생선구이, 바다장어 요리.(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제공)
글렌피딕 18년과 일드 청담의 제철 생선구이, 바다장어 요리.(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제공)

싱글몰트 위스키의 대명사 글렌피딕은 일식 컨템퍼러리 다이닝 '일드 청담'과 협업해 '글렌피딕 30년 파인다이닝 페어링'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글렌피딕은 4월 강민철 레스토랑, 5월 비플리끄와 협업해 페어링 코스를 지속 선보인 데 이어 이번 달은 일드 청담과 손잡았다. 일드 청담은 생소한 제철 식재료를 다양한 시각으로 해석해 독창적인 요리를 선보이는 곳으로, 지난 2023년부터 2년 연속 미쉐린 가이드에 선정됐다.

글렌피딕 30년 파인다이닝 페어링은 총 10개 코스로 진행되며, 글렌피딕 12·18·30년 각 한 잔씩, 총 세 잔이 페어링된다. 글렌피딕 30년은 한우 안심 요리, 글렌피딕 18년은 바다장어와 제철 생선구이 요리, 마지막으로 글렌피딕 12년은 케이크 디저트와 함께 즐길 수 있고, 글렌피딕 12년을 활용한 드레싱을 얹은 아이스크림도 제공된다.

이번 페어링 코스는 글렌피딕 숙성연도별 제품의 특징에 따라 육류, 해산물, 디저트 등 가장 훌륭한 조화를 이루는 메뉴들과 조합해 보다 섬세하고 완벽한 미식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글렌피딕 30년은 은은한 셰리 노트와 정교하게 조합된 우디 향으로 한우 안심과 훌륭한 궁합을 이룬다.

'글렌피딕 30년 파인다이닝 페어링' 코스는 30일까지 한 달간 진행되며, 캐치테이블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다. 페어링 코스 주문 고객에게는 1인 1개 한정으로 글랜캐런잔을 제공한다.

배대원 글렌피딕 앰버서더는 "일드 청담은 해산물부터 한우까지 여러 식재료를 활용하는 만큼 이번 페어링은 글렌피딕과 다양한 요리의 미식 조합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