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뉴스1 PICK]尹 "동해 석유·가스 140억배럴 매장 가능"

윤석열 대통령, 첫 국정 브리핑
"포항 앞바다 막대한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텔레비전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현안과 관련해 첫 국정 브리핑이 생중계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3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텔레비전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현안과 관련해 첫 국정 브리핑이 생중계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뒤 첫 국정브리핑을 열어 동해 석유 시추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연 브리핑에서 "경북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것이라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정부가 그동안 자원 개발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노력해 왔다는 점을 부각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세계 최고수준의 심해기술 평가 전문기업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고 말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최근 140억 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될 가능성이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유수 연구기관과 전문가들의 검증도 거쳤다"고 말했다.

이는 19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 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며, 우리나라 전체가 사용했을 경우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막대한 양이다. 정부 추정 결과에 따르면 매장량의 4분의 1은 석유, 4분의 3은 가스로 추정된다. 우리나라는 1990년대 후반에 4500만배럴 규모의 동해가스전을 발견해 3년 전인 2021년까지 상업 생산을 마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의 탐사시추계획을 승인했고 내년 상반기까지 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정부는 올해 12월 실질적 탐사가 시작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매장 가능 지역이 주요 어장 인근이라는 점을 고려해 내년 상반기 결과가 나오면 관련 부서를 비롯해 지역 어민들과 협의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유망구조 도출지역 지도.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을 마치고 브리핑룸을 나서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을 마치고 브리핑룸을 나서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국정브리핑에서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텔레비전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현안과 관련해 첫 국정 브리핑이 생중계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3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텔레비전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현안과 관련해 첫 국정 브리핑이 생중계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국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국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정브리핑에서 '동해 석유·가스 매장' 관련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정브리핑에서 '동해 석유·가스 매장' 관련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정브리핑에서 '동해 석유·가스 매장' 관련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정브리핑에서 '동해 석유·가스 매장' 관련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