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안전·혁신·포용 가치 확산의 장"…6월 정보문화의 달 운영

[편집자주]

제37회 정보문화의 달 포스터.(과기정통부 제공)
제37회 정보문화의 달 포스터.(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6월 한 달 동안 '제37회 정보문화의 달'을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정보문화의 달은 건전한 정보문화를 확산하고 국민의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1988년부터 매년 6월 운영되고 있다.

이번 정보문화의 달은 지난달 개최된 인공지능(AI) 서울 정상회에서 논의된 안전과 혁신, 포용의 핵심 가치를 담은 '서울 선언'을 국민과 함께 확산·공유하는 장으로 마련될 예정이다.

기념식은 오는 19일 개최될 예정이며, 정보문화유공 시상식 및 디지털 포용 관련 정부·유관기관·유공자 대표가 참여하는 디지털 포용 모범국가 선언식 등이 진행된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어르신·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을 개선하는 혁신 디지털 포용 기술을 체감할 수 있는 전시 부스와 다양한 주제의 정보문화 확산 및 디지털 포용 연계 행사가 진행된다.

이와 함께 6월 한 달간 SNS를 통해 일상 속 디지털 포용 사례를 짧은 영상으로 촬영하여 제출하는 '디지털 포용 숏폼 공모전'과 인스타그램 참여 이벤트를 통해 상품을 제공하는 행사도 열린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최근 개최된 AI 서울 정상회의의 핵심 가치 중 하나가 '포용'인 만큼 올해 정보문화의 달이 주는 의미가 더욱 깊다"면서 "이번 정보문화의 달이 AI·디지털 포용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인식하고 정부, 기업,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