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젊음 유지 지침서 '내 친구는 왜 젊어 보일까' 한미 동시 출간

[편집자주]

'내 친구는 왜 젊어 보일까' 표지 / 사진=트레블그라픽스  제공
'내 친구는 왜 젊어 보일까' 표지 / 사진=트레블그라픽스  제공
  
글로벌 K-뷰티 수요에 부응하기 위한 의학 정보 교양서가 美 아마존과 국내 서점을 통해 최근 동시 출간됐다.
  
신간은 'Stem Cell Secrets: K-Beauty & K-Youth Revealed'이란 영문판 제목과 '내 친구는 왜 젊어 보일까, 부제: 줄기세포로 젊어지기'란 한글판 제목을 달고 있다. 국내에서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알라딘, YES24 등 대형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국·영문 버전의 이 책은 피부과 전문의 박병순 박사가 '탈노화혁명 시리즈' 1탄으로 기획 집필한 것으로 피부 노화 관련 '줄기세포 치료'에 대한 폭넓은 정보와 다양한 사례를 제공한다.
  
내 친구는 왜 젊어 보일까는 저자인 박병순 박사가 지난 2008년 피부 노화 치료에 줄기세포를 적용한 사실을 논문으로 정리해 세계 최초로 발표한 배경과 뒷이야기, 이듬해인 2009년 미국의 피부 노화 교과서 'Textbook of Aging Skin'에 같은 내용으로 챕터 저술한 과정 등은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분야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해준다.
  
특히 이 책의 매력은 노화를 화두로 저자와 속 깊은 대화를 나누며 서로 공감을 주고받는 듯한 느낌을 주는 데 있다. 때로 그의 감상적 혼잣말에 공감하며 거울 속 늙어가는 내 모습을 떠올리다 보면 어느새 마지막 페이지에 다다른다.
  
박병순 박사는 줄기세포 치료술로 자신이 직접 보살핀 피부 노화 및 흉터 환자의 다양한 사례도 익명으로 소개한다. '성형 없이 얼굴을 바꿀 수 있나요?'란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줄기세포 치료를 통해 피부 노화의 시간을 어느 정도 되돌릴 수 있다고 설명한다.
  
책 말미에 저자는 노화와 노쇠의 간극을 짚어내며 "신체와 정신이 모두 건강해야 얼굴도 동안이 되고 생물학적 나이와 전반적 분위기가 젊게 유지된다"고 강조했다. 또 "혈액 구성의 변화를 통해 피부뿐 아니라 전신 노화 치료의 길도 열릴 수 있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박 박사는 서울대 의과대학을 최우등급(Summa Cum Laude)으로 졸업하고, 서울대학교병원에서 피부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한 후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미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줄기세포 재생의학 분야 혁신가로서 면역 조절을 통한 노화 방지 세포치료법 연구를 하고 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