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軍 "정부 '감내하기 힘든 조치'·국민 의연한 조치에 北의지 무력화"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카드에 "즉각 임무수행 태세 갖춰"

[편집자주]

지난 2일 경북 예천군 한 마을 민가에 떨어진 북한 대남 오물풍선을 합동조사단이 조사를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신성훈 기자
지난 2일 경북 예천군 한 마을 민가에 떨어진 북한 대남 오물풍선을 합동조사단이 조사를 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신성훈 기자
군 당국은 북한이 오물풍선 도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한 게 우리 정부의 대응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의연한 조치 덕이라고 평가했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오물풍선 살포를 중단한 게 "우리 정부의 조치도 (영향이) 있었겠지만, 우리 국민들께서 작은 불편을 감수하면서 침착하고 의연하게 조치를 해주셨고, 또 군에, 경찰에 신고를 해주신 측면들이 있어서 북한의 의지를 무력화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진단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일 저녁 8시쯤부터 대남 오물풍선을 부양하기 시작했고, 2일까지 약 720개의 오물풍선이 식별됐다. 북한이 지난달 28일부터 2일까지 살포한 대남 오물풍선을 모두 합치면 1000개에 달한다.

김강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부상은 대통령실이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을 논의하며 '북한이 감내하기 힘든 조치들'에 착수하겠다고 발표한 지난 2일 밤 돌연 오물풍선 살포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달 28일 밤부터 2일 새벽까지 15톤(t)의 쓰레기를 각종 기구 3500여 개에 달아 남한 국경부근과 수도권 지역에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이 실장은 정부가 북한의 오물풍선 도발과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전파 교란 공격에 대응해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카드를 검토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군은 즉각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준비와 태세를 갖추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를 위해) 풀어야 할 절차들에 대해서는 정부기관 간 논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군은 임무가 부여되면 시행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최근 군 당국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준비를 위한 점검을 하는 등 정부가 결심하면 언제든 방송을 재개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갖춰놨다.

그는 오물풍선 개수 등 수치를 놓고 북한 주장과 우리 군의 식별내용이 다른 것과 관련해선 "풍선이 3개가 부착된 것도 있었다. 그렇게 보면 우리가 관측한 것이 1000개니까 2000개 이상의 풍선을 관측했다고 볼 수 있다"라며 "북한 지역이나 한강 중립 지역, 또 비무장지대(DMZ) 등에 떨어진 것들이 있어서 풍선의 수량은 대략 비슷하다고 보여진다"라고 설명했다.

또 "낙하물의 무게가 10㎏ 정도 플러스마이너스인데, 일단 (식별된 게) 1000개를 넘어갔기 때문에 10톤이 넘는 것이고, 중간에 떨어진 것들을 포함하면 약 15톤에 이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큰 차이는 없다고 본다"라고 부연했다.

이 실장은 수거한 오물풍선 내용물의 처리방안에 대해 "정밀조사를 위해서 센터로 이동하는 것과 대공 혐의점 조사를 위해서 방첩부대로 이동하는 것들은 향후에 그 기관에서 폐기 처리되는 것"이라며 "나머지 수거한 것들은 폐기물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실장은 지난 달 29일부터 닷새 연속 서해 서북도서를 향해 이뤄진 북한의 GPS 전파 교란 공격에 대해 "군사작전에 영향은 없는 상태"라며 "다만, 민간 선박이나 항공기 등에 악영향이 있고 북한 선박과 북한 항공기에도 더 큰 영향이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굉장히 어리석은 행위이고, 또 국제적으로도 국제법을 위반하는 행위로서 아마 국제적으로도 조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며 "군사적으로 조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