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전문건설공제조합 국내 건설사 아프리카 진출·협력 강화…'탄자니아'와 간담회

탄자니아 대통령·장관 참석…박상우 국토장관·이은재 이사장 등 참석

[편집자주]

(왼쪽부터) 삼성물산 지형근 부사장, 신홍균 K-FINCO 운영위원장, 권성동 의원, 이은재 K-FINCO 이사장, 사미아 술루후 하산 탄자니아 대통령,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이 2일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문건설공제조합 제공)
(왼쪽부터) 삼성물산 지형근 부사장, 신홍균 K-FINCO 운영위원장, 권성동 의원, 이은재 K-FINCO 이사장, 사미아 술루후 하산 탄자니아 대통령,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이 2일 간담회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전문건설공제조합 제공)

전문건설공제조합(K-FINCO)이 지난 2일 서울 서초구에서 국내 건설사의 아프리카 진출 및 전략적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4~5일 열리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앞두고 탄자니아와의 협력관계 강화 및 국내 건설업계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권성동 국회의원실 주최, K-FINCO 전문건설공제조합 주관으로 마련됐다.

탄자니아 측에서는 사미아 술루후 하산 탄자니아 대통령을 비롯해 키틸라 A. 음쿰보 기획투자부 장관, 사다 음쿠야 살룸 기획재정부 장관, 아사투 키자지 산업통상부 장관, 토골라니 E 마부라 주한 탄자니아 대사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에서는 권성동 국회의원과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이은재 K-FINCO 이사장,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지형근 삼성물산 부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 김상문 국토교통부 국장, 신홍균 K-FINCO 운영위원장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탄자니아 ODA(공적개발원조),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사업 관련 협력 방안 △국내 건설사의 탄자니아 진출 지원 △한국 정부와 탄자니아 정부 간 인프라 부문 협력 강화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탄자니아 대통령은 "탄자니아 경제성장을 위해서 기술적 경제적 문제로 인프라 개발 및 투자가 충분히 진행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민간부문과의 협력을 바란다"며 "한국 기업들의 탄자니아에 대한 투자에서 정보와 신뢰성 부족이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탄자니아 정부가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길리드 테리 탄자니아 투자센터 이사가 농업, 제조업, 광물자원 개발, 인프라 개발 등 탄자니아의 주요 개발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간담회를 주최한 권성동 의원은 "한국 건설업계와 탄자니아의 협력 관계는 날로 커지고 있다"며 "이번 간담회에 대한민국 정부를 대표한 국토교통부 장관, 국내 대표 건설기업의 CEO, 그리고 국내 중소건설사들을 대표하는 K-FINCO 이사장님이 모두 참석한 만큼 이번 간담회를 통해 한-탄자니아 간 건설분야의 협력관계가 더욱 증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대한민국 정부는 아프리카에 대한 ODA(공적개발원조) 규모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중점 협력국가인 탄자니아에 대해서는 EDCF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을 뒷받침한 인프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여 탄자니아가 경제부국으로 나아가는데 적극 협력해 가겠다"고 말했다.

이은재 K-FINCO 이사장은 "K-FINCO가 탄자니아의 주요 인프라 프로젝트를 발굴해 국내 건설업계와 연결하는 지원자이자 촉진자 역할을 함으로써 한-탄자니아 간 인프라개발 부문의 중장기적인 협력에 기여해 갈 것"이라며 "오는 7월 탄자니아를 방문해 이를 위한 MOU 체결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 지형근 삼성물산 부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탄자니아가 풍부한 자원과 젊은 인구, 안정된 국가시스템을 기반으로 활발한 성장이 진행 중인 국가이고 대한민국 건설업계는 세계적인 기술력과 각종 대형 프로젝트 수행 경험이 풍부한 만큼, 향후 국내 건설업계가 탄자니아 에너지 및 인프라 건설시장에 적극적인 참여를 할 수 있도록 G2G형태의 건설협력 플랫폼 등 양국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K-FINCO는 오는 9월 'K-건설을 통한 한‧아프리카의 지속가능한 성장 추구'를 주제로 '건설산업 전략적 동반자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아프리카 주요국, 정부‧국회 및 건설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 등을 초청해 국내 건설사의 아프리카 진출을 위해 세일즈 외교를 펼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