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태원 회장 "개인사로 심려 끼쳐 죄송…SK 성장 곡해한 판결 유감"

"SK와 국가경제 부정적 영향 없게 소임 다할 것…내실 경영 매진"
SK 계열사 주요 경영진 참석한 임시 회의 소집

[편집자주]

최태원 SK그룹 회장(공동취재) 2024.5.28/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공동취재) 2024.5.28/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최근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과 관련해 구성원과 이해관계자들에게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룹 경영과 국가 경제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최 회장은 3일 임시 수펙스추구협의회에 참석해 "개인적인 일로 SK 구성원과 이해관계자 모두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SK와 국가 경제 모두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도록 묵묵하게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최창원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을 포함해 주요 계열사 CEO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SK가 성장해 온 역사를 부정한 판결에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SK와 구성원 모두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진실을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사안에 슬기롭게 대처하고 사업 경쟁력을 제고하는 등 그룹 경영에 한층 매진할 것"이라며 "우선 그린·바이오 등 사업은 내실 경영에 기반한 '질적 성장'을 추구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CEO들에게 "우리 구성원의 행복 증진을 위해서 모두 함께 따뜻한 마음을 모으자"며 "저부터 맨 앞에 서서 솔선수범하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계열사 CEO들은 법원 판결이 SK그룹의 역사를 훼손했다는 사실에 아쉬움을 표했다. 일부 CEO는 "노태우 정부 당시 압도적인 점수로 제2이동통신 사업권을 따고도 정부의 압력 때문에 일주일 만에 사업권을 반납했다"며 "김영삼 정부 출범 이후 어렵게 한국이동통신을 인수해 이동통신사업에 진출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치 정경유착이나 부정한 자금으로 SK가 성장한 것처럼 곡해한 법원 판단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덧붙였다.

SK 경영진들은 외부 이해 관계자와 적극 소통하며 한층 돈독한 신뢰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최창원 의장은 "CEO들부터 솔선수범해 흔들림 없이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자"며 "기업 가치 및 사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하자"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