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효리 母, 딸 이름 사연 공개 "효도하라고 지은 것…얼마나 잘 맞나"

[편집자주]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의 모친이 이효리 본인도 몰랐던 작명 이유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바쁜 연예계 생활로 딸 역할을 하지 못했던 이효리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엄마와 떠난 여행의 둘째 날이 그려졌다.

이효리가 어렸을 때 친구 얘기를 하자, 엄마는 "넌 별명이 뭐였어?"라고 물었다. 피부가 까만 이효리는 "나는 '깜시' 이런 거였지 뭐"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름 때문에 요리, 이요리 이런 것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엄마는 "내가 지금 생각하면 네 이름을 얼마나 잘 지었냐"라고 자랑스러워했고, 이효리도 본인의 이름에 만족하며 "맞아"라고 맞장구쳤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에 엄마가 "내가 늙어서 막내딸한테 의지하고 살아야겠다 하고 '효도 효'자를 붙여서 널 효리라고 했다"며 45년 만에 작명 이유를 밝히자, 이효리는 "날 위해서 지은 게 아니라 엄마를 위해서 지은 거네"라며 핀잔을 줬다.

엄마는 "그럴 수도 있지, 효도하라고"라며 웃음을 터뜨렸고, 이효리는 "나를 위해서 '잘 살아라' 이렇게 지어야지"라며 장난스레 따졌다. 엄마는 "그런데 정말 그 말대로 됐지 않았나. 지금까지 효도하고 살잖아"라며 딸에게 고마워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