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현장으로 돌아온 김경문 감독 취임 일성…"한화를 강팀으로 만들겠다"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취임식
"보완할 부분 차근차근 실행에 옮길 것"

[편집자주]

김경문 한화이글스 신임 감독이 3일 오후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김경문 한화이글스 신임 감독이 3일 오후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김경문 감독이 한화 이글스 제14대 감독에 정식 취임했다.

김 감독은 취임식에서 "한화를 강팀으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화 구단은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팀의 14대 감독으로 선임된 김 감독을 위한 취임식을 진행했다.

앞서 한화는 지난 2일 김 감독과 3년간 계약금 5억 원, 연봉 15억 원 등 총액 20억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날 취임식에는 박종태 신임 대표이사, 손혁 단장, 주장 채은성 그리고 류현진이 참석해 김 감독을 환영했다.

김 감독은 취임식에서 "현장에 오랜만에 복귀하게 됐는데 과거에 잘했다는 것보다 아쉽고 부족한 모습이 많이 생각난다"며 "다시 현장으로 돌아온 만큼 부족했던 부분을 보완할 수 있게 차근차근 실행에 옮기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958년생인 김 감독은 프로야구 사령탑 경험만 도합 15년이 될 만큼 경험이 많은 지도자다. KBO 감독으로 통산 896승30무774패라는 결과를 낸 베테랑이다.

비록 한국시리즈 우승 경력은 없으나 대표팀 사령탑으로는 큰 획을 그었다. 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9전 전승 금메달' 신화를 쓰며 단기전에서도 성과를 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