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분 좋아진다" '대마 젤리' 먹인 30대 남성…검찰, 징역 3년 구형

마약물관리법 위반 혐의…동창들에게 젤리 주고 자신도 섭취
"미국서 청소년기 보내 위법성 잘 못 느껴…범행 인정하고 반성"

[편집자주]

서울동부지방법원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동부지방법원 © News1 이비슬 기자

"기분이 좋아진다"며 동창들에게 '대마 젤리'를 먹인 30대 남성에게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3일 오후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부장판사 서동원) 심리로 열린 1차 공판기일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대마) 혐의로 구속 기소된 30대 유 모 씨에 대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유 씨는 지난 4월 11일 오후 8시쯤 광진구의 한 식당에서 대학 동창인 지인 3명에게 대마 성분이 있는 젤리를 나눠주고 자신도 섭취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유 씨는 "기분이 좋아진다"며 나머지 일행에게 젤리를 나눠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젤리를 먹은 2명이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119에 신고했고, 소방 당국이 경찰에 협조를 요청하면서 덜미가 잡혔다.

앞서 검찰은 젤리를 섭취한 동창 A 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수사했으나 지난 4월부터 전국에 확대 시행 중인 마약류 단순 투약 사범에 대한 사법-치료-재활 연계 모델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기소유예 처분했다.

이날 수의를 입고 재판에 등장한 유 씨와 변호인은 "범행을 전부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유 씨가 입감 상태로 자숙의 시간을 가졌고 이 사건으로 다니던 대기업에서 퇴사하며 자신이 불러온 대가를 절감하게 됐다"며 "유 씨가 미국에서 청소년기를 보내 대마 위법성을 느끼기 힘들었고 이 같은 성장배경이 범행동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유 씨는 "이 사건으로 직장을 퇴직하고 부모님, 친구, 직장 동료에게 큰 실망을 안겨줬다"며 "누구도 원망하고 핑계 댈 생각이 없으며 이번 사건을 인생의 전환점으로 생각해 사회에 도움이 되는 성실한 사람으로 살아가겠다"고 호소했다.

유 씨에 대한 선고기일은 오는 7월 11일 오후 1시 50분에 열린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