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미래에셋증권, 중국 위안화·일본 엔화 RP 출시

[편집자주]

미래에셋증권 본사가 위치한 서울 중구 수하동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미래에셋증권 본사가 위치한 서울 중구 수하동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미래에셋증권(006800)은 중국 위안화(CNY)와 일본 엔화(JPY)로 매매 가능한 환매조건부채권(RP) 상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중국 위안화 RP는 수시형 상품의 경우 세전 연 1.5%, 약정형 상품의 경우 만기에 따라 세전 연 1.6~1.7%의 수익률을 제공한다. 일본 엔화 RP는 수시형 세전 연 0.15%, 약정형은 만기에 따라 세전 연 0.2~0.25%의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


중국 위안화 RP는 지난 5월 27일부터, 일본 엔화 RP는 이달 3일부터 매매가 가능하다.


한편 미래에셋증권은 외화 예탁금에 대해 자동으로 RP를 매매해 주는 '외화예탁금 자동매수형 RP' 상품에도 기존 미국 달러화, 중국 위안화, 홍콩 달러화(HKD) 이외에 일본 엔화를 추가했다. 해당 약정을 맺은 계좌의 일본 엔화 예탁금에 대해 세전 연 0.1%의 금리를 지급한다. 또 중국 위안화 자동매수형 RP에 적용되는 금리도 세전 연 1%에서 1.3%로 인상했다. 


외화RP 상품의 약정 만기별 수익률과 최소 매매금액, 매매시간, 중도환매 이율, 온라인 거래 방법 등과 관련된 상세 정보는 미래에셋증권 홈페이지 및 MTS,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