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서울교육청, 학교 급식실에 '조리흄 방지기' 부착…환기 시설 개선

[편집자주]

서울 성북구의 한 중학교 급식실에서 조리사가 닭튀김의 온도를 체크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성북구의 한 중학교 급식실에서 조리사가 닭튀김의 온도를 체크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3400억 원을 들여 2027년까지 1002개 학교의 급식 조리실 환기 시설을 개선한다고 3일 밝혔다.

고온 조리 시 나오는 발암물질인 '조리흄'으로 인해 폐 질환에 걸리는 급식 조리원 사례가 나오면서 급식실의 열악한 조리 환경이 문제로 지적돼왔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안전한 조리 환경을 만들기 위한 방안인 '서울형 급식실 환기시설 개선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급식실 조리흄을 빨아들이는 후드의 풍량을 늘리기로 했다.

조리 종사원에게 직접 조리흄이 가지 않도록 '흄 방지기'도 조리기구에 부착한다.

필터가 총 후드 면적의 25%를 차지하고, 사이드패널이 500㎜가 되도록 하는 등 최적 기준도 연구하기로 했다.

이같은 내용의 가이드라인은 이달부터 학교에 적용된다.

이밖에도 급식실 화재 대응을 위해 자동 주방 소화 장치를 설치할 계획이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