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공항공사, 3개 자회사와 '안전경영위원회 개최'…폭염 대응책 집중 논의

근로자 유형별 산업재해 분석 토대로 대책 마련

[편집자주]

한국공항공사 안전경영위원회 개최 모습.(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 안전경영위원회 개최 모습.(한국공항공사 제공)

한국공항공사가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KAC공항서비스(주)·남부공항서비스(주)·한국공항보안(주) 3개 자회사와 함께 전국 14개 공항의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위한 안전경영위원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공사와 3개 자회사 경영진, 안전관리자, 대한산업안전협회 전문가 등이 참석해 공항근로자 유형별 산업재해 분석을 토대로 현장안전관리대책을 강구했다.

특히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더 무더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비상상황 시 즉각 대응을 위한 무중단 상황관리체계 구축, 무더위 쉼터·구급대 운영, 온혈질환예방교육 등 폭염대응책을 집중 논의했다.

공사는 이동 지역 내 더위에 취약한 지상조업근로자를 위해 온열질환 징후를 예방하는 건강체크, 이온음료 지원행사를 열어 여름철 폭염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앞서 공사는 지난 4월부터 경영진을 필두로 공항 내 건설현장과 여객시설 관리, 비상대응매뉴얼 실천 등 전국공항에 대한 특별현장점검과 안전보건관리체계 종합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14개 공항의 무결점 안전경영수준을 더 공고히 하는 공항특별경영체제를 추진 중이다.

이정기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공항 현장의 위험요인을 사전에 개선하고 전문가와 근로자의 의견을 공항운영에 적극 반영해 현장안전경영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