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재명, '대권가도' 거침없다…"불만 있어도 다들 쉬쉬"

국회의장·원내대표 선거 당원 의견 20% 반영…당헌당규 개정
당권·대권 분리 예외 신설…강성 친명 장악, 비판엔 원색비난

[편집자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5선 의원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위해 이동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중식당에서 5선 의원들과의 오찬 간담회를 위해 이동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원권 강화, 당권·대권 1년 전 분리 예외조항 신설 등 당헌당규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사실상 유일한 대선주자인 이재명 대표의 대권가도를 보장하기 위한 사전작업으로 해석되는 가운데, 이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당내에서 공개적으로 나오지는 않고 있다. 

이 대표는 3일 안규백·윤호중·정성호 등 5선 의원들과 오찬을 갖고 당헌당규 개정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오찬에 참여한 의원들은 "시대 흐름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는데 공감하면서도 "당내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또 이날 저녁에는 4선 의원들을 만나고, 3선 이하 의원들도 선수별로 만나 관련해서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민주당은 전당대회에서 당원권을 강화하고 대선 출마 당대표의 사퇴 시한에 예외조항을 두는 등 당헌당규 개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국회의장단과 원내대표 선거에 당원들의 의견을 20% 반영하는 등 당원권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도 제시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가 이를 빠르게 추진하면서 당내에서는 당원권 강화를 두고 신중론도 나오기도 했다. 친명(친이재명)계 의원이 의원총회에서 공개적으로 당헌당규 개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당헌당규 개정 TF 위원장인 장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 개정안이 이날 당무위에서 통과됐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개진했지만 대표가 의견을 수렴하고 경청하겠다고 해서 미뤄졌다"고 설명했다.

과거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해 말 당무위에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선출 시 60 대 1로 알려진 권리당원과 대의원 표의 반영 비율을 20 대 1 미만으로 조정하면서 비명(비이재명)계 일부의 반대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었다.

그러나 이번 총선을 거치며 과거 주류였던 친문(친문재인)계 등 세력이 고사한 상황에서 이번 당헌당규 개정에 비판이나 우려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오기는 힘들 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당 지도부를 비롯해 강성 친명 모임인 더민주혁신회의에서도 당원권 강화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이에 반대 목소리를 냈다가 비판을 받는 사례도 있다.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 우상호 전 의원이 이와 관련해 우려를 나타내자 초선 양문석 의원이 우 전 의원을 겨냥해 "맛이 간 기득권, 맛이 간 586, 시대정신이 20년 전의 기준으로 멈춰 선 작자"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한 게 대표적이다.

한 중진 의원은 뉴스1에 "지도부가 당원권 강화를 빠르게 밀어붙이는 데 대한 의원들의 불만이 있지만 다들 쉬쉬하는 분위기"라며 "집단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거나 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도 "국회의원·의장단 선거는 원내 의원들의 고유 권한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다만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이에 반대하는 의원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오는 5일 국회의원-전국지역위원장 연석회의를 통해 당헌당규 개정 관련해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