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기아, 5월 판매대수 2.1% 감소…"하반기 EV·HEV로 판매 확대"

내수 4만6110대, 8.3%↓…수출 21만7819대, 0.6%↓

[편집자주]

기아 스포티지. (현대차 제공) 2024.1.21/뉴스1

기아(000270)는 지난달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한 26만 4313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스포티지(5만2669대)·셀토스(2만7644대)·쏘렌토(2만2610대) 등 RV(레저용차량) 차량이 판매량을 이끌며 글로벌 부진을 상쇄헀다.

구체적으로 기아는 지난해 국내에선 국내 4만 6110대의 판매량을 올렸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3% 감소한 수치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7487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4456대, K5 2405대, K8 1873대 등 총 1만 918대가 판매됐다.

RV는 쏘렌토를 비롯해 카니발 7211대, 스포티지 6644대, 셀토스 6120대 등 총 3만 1024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4050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4168대가 판매됐다.

해외 판매는 0.6% 감소한 21만 7819대로 집계됐다. 스포티지는 4만 6025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에 올랐으며, 셀토스가 2만 1524대, K3(포르테)가 2만 1285대로 뒤를 이었다.

특수 차량은 국내에서 125대, 해외에서 259대 등 총 384대를 판매했다.

기아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EV3 출시·카니발 HEV(하이브리드차) 수출 본격화 등 EV(전기차)와 HEV를 아우르는 판매 확대를 통해 친환경차 중심의 믹스 개선을 동반한 양적 성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