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중국 톈안먼 사태 35주년 앞두고 긴장감…지하철역 임시 폐쇄

4일 톈안먼 광장 예약도 일부 제한한 듯…SNS도 검색 차단
홍콩선 톈안먼 사태 추모 행사 안 열릴 듯

[편집자주]

7일(현지시간) 중국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열린 베이징의 톈안먼 광장에서 공안이 순찰하고 있다. 2024.03.07/ © AFP=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7일(현지시간) 중국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가 열린 베이징의 톈안먼 광장에서 공안이 순찰하고 있다. 2024.03.07/ © AFP=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중국이 톈안먼 사태 35주년을 앞두고 베이징에선 긴장감이 다시 감돌고 있다. 특히 올해는 톈안먼 사태 정주년을 맞아 경계수위를 한껏 끌어올릴 것으로 관측된다.

3일 베이징 교통당국에 따르면 지난 2일 0시 첫 지하철부터 6일 0시까지 톈안먼동역 D 출구를 임시 폐쇄한다. D 출구는 중국 국기 게양식 등을 진행하는 톈안먼 광장과 이어지는 출구다.

당국은 구체적으로 지하철역 출구 폐쇄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으나 톈안먼 사태 35주년을 전후로 집회나 시위가 열릴 것을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에선 지난 1989년 대학생을 비롯한 시민 수만 명이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는데, 중국은 군부를 동원해 유혈 진압했다.

4일 오전 톈안먼 광장 참관 예약을 했으나, 예약에 실패했다는 문구가 뜬다.
4일 오전 톈안먼 광장 참관 예약을 했으나, 예약에 실패했다는 문구가 뜬다.


톈안먼 광장 참관 예약도 일부 제한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3일 기자가 4일 오전(4시 47분~정오) 방문을 예약하기 위해 여권 정보를 기재해 예약을 시도했으나 '예약 실패' 문구가 떴다. 예약하기 전만 하더라도 해당 시간대에는 예약이 가능하다는 문구가 있었다.

중국 주요 SNS에도 톈안먼 사태 또는 6.4 사건 등을 검색하면 결과가 없다는 메시지만 뜬다.

매년 홍콩에서 개최되던 톈안먼 사태를 추모 행사도 올해는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레지나 입 홍콩 행정회의 의장을 인용해 "국가보안법이 금지하는 '불만 조장'과 '선동 의도'를 가진 행동은 모두 체제에 대한 증오를 불러일으키는 것과 관련이 있다"며 "만약 누군가가 개인적으로 국가나 홍콩에 설치된 기관에 대한 증오를 불러일으킬 의도 없이 어느 날짜든 기념한다면 나는 그 사람이 범죄를 저지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공개 추모 행사를 불법으로 간주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최근 홍콩이 국가보안법을 적용해 중국 정부에 대한 증오 조장 혐의로 홍콩인 6명을 체포한 것도 당국이 톈안먼 사태 35주년을 앞두고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