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G 임찬규, '허리 근육통'으로 4일 키움전 등판 무산…1군 말소(종합)

2일 투구 훈련 중 허리에 불편함 느껴
이믿음, 대체 선발로 1군 데뷔전 치러

[편집자주]

역투하는 LG 트윈스 투수 임찬규. 2024.5.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역투하는 LG 트윈스 투수 임찬규. 2024.5.9/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4일 키움 히어로즈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던 LG 트윈스 투수 임찬규(32)가 허리 근육통으로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LG 구단은 3일 "4일 키움과 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설 임찬규가 2일 투구 훈련 도중 허리에 불편함을 느꼈다. 이에 따라 4일 경기에는 이믿음이 대체 선발 투수로 나선다"고 밝혔다.

임찬규는 이날 병원 진료 결과, 허리 근육통 진단을 받았다. 이에 1군 엔트리에서 제외돼 한 템포 쉬어간다.

LG는 "회복을 위한 휴식과 안정을 취하기 위해 임찬규를 1군 엔트리에서 말소했다"고 설명했다.

임찬규는 지난해 14승(3패)에 평균자책점 3.42를 기록하며 LG의 통합 우승을 이끈 '토종 에이스'다. 시즌 종료 후에는 계약기간 4년, 총액 50억 원 조건으로 쌍둥이 군단 유니폼을 계속 입기로 했다.

임찬규의 올 시즌 성적은 12경기(선발 11경기) 3승3패 평균자책점 4.53이다. 시즌 초반 부진을 겪다가 5월 들어 3승(무패) 평균자책점 2.51로 안정감을 찾았지만, 6월엔 허리 통증 악재가 찾아왔다.

임찬규를 대신해 선발 등판하는 이믿음은 2021년 신인 2차 4라운드 37순위로 LG의 지명을 받았다. 퓨처스리그에서만 뛰었던 이믿음은 이번에 1군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