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MS, 스웨덴 AI·클라우드 인프라에 2년간 4조원 투자한다

GPU 2만개 납품·데이터센터 3곳 확충…"친환경 에너지 접근성 높아 투자"

[편집자주]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MS) 부회장 겸 총괄사장(가운데)과 울프 크리스테르손 스웨덴 총리(오른쪽)가 3일(현지시간)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4.06.03.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MS) 부회장 겸 총괄사장(가운데)과 울프 크리스테르손 스웨덴 총리(오른쪽)가 3일(현지시간)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에서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4.06.03.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스웨덴의 인공지능(AI)·클라우드 산업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해 2년간 4조원을 투자하기로 합의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브래드 스미스 MS 부회장 겸 총괄사장은 3일(현지시간) 스웨덴 수도 스톡홀롬에서 울프 크리스테르손 총리와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스미스 부회장은 AI 모델 연산에 필요한 최첨단 그래픽처리장치(GPU) 2만개를 2027년까지 스웨덴 측에 제공하고 산드비켄, 예블레, 스태판스토르프 등 스웨덴 도시 3곳에 위치한 데이터 센터의 용량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AI 지식과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2027년까지 총 25만명의 스웨덴인을 교육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MS는 2년간 337억 크로나(32억 달러·약 4조4000억원)를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스미스 부회장은 "스웨덴에 MS가 이만큼 투자하는 건 (양측) 역사상 최대 규모"라며 "세계 최고의 AI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웨덴의 미래 지향적인 에너지 정책과 무탄소·재생 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에 대한 높은 접근성이 투자를 결정한 가장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