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복현 금감원장 "글로벌 스탠더드 맞지 않는 규제 과감히 개선"

[편집자주]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일 그랜드하얏트호텔 서울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일 그랜드하얏트호텔 서울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대한민국을 비즈니스의 글로벌 허브로서 한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해 기업들의 건전한 성장을 저해하는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지 않는 규제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발굴해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3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특히 지난 3월 암참의 전략 보고서에서 제시된 노동시장의 경직성, 높은 세율, 복잡한 과세 기준 등 한국에 진입하려는 외국계 회사들의 주요 제약요인에 대해서도 관계부처와 함께 합리적으로 정비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노력으로 한국이 금융과 비즈니스를 모두 아우르는 글로벌 중심지로 거듭나게 되면 한국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이 원활한 기업활동, 다양한 협업 기회, 혁신적인 차세대 기술 개발 등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탄탄한 경쟁력을 갖춰가며 성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자본시장 밸류업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앞으로도 자금조달 과정에 있어서 불합리한 관행을 개선하고 규제의 투명성과 예측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며 "한국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이 성장과 혁신을 위한 경영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기투자를 유인할 수 있는 주주 친화적인 투자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노력도 병행 중"이라며 "기업들이 주주가치를 보다 중시하는 건전한 지배구조를 형성하도록 유도하고 이사의 충실 의무 대상을 회사뿐 아니라 주주로 확대하는 방안, 배당소득에 대한 적절한 인센티브 제공, 밸류업 참여 법인에 대한 법인세 감면 등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