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한·일 노력으로 과거서 해방된 미래 기대"

[편집자주]

'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 준비위원회 제공)
'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 준비위원회 제공)
6·3학생운동 60주년을 맞아 현대사기록연구원과 민족예술창작원-마당판이 주최하는 '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가 3일 종로구 윤보선 전 대통령 고택에서 열렸다.

이번 학술대회는 6·3학생운동을 통해 군사정권에 짓밟힌 민주주의의 회복과 올바른 한일관계 정립을 위한 투쟁 성과와 남은 과제를 살펴보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한 행사다.

김도현 전 문체부 차관은 개회사에서 "한일 양국 정부가 새로운 노력으로 과거에서 해방된 자유로운 현재와 미래의 한일 관계를 다음 세대에게 열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발제에 나선 송철원 전 건국대 교수는 "6·3학생운동은 1964년 3월 24일 시작되어 1965년 9월 6일 종료된 한국 학생운동 사상 가장 긴 기간 지속된 운동"이라며 1961년의 4·19혁명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두 번째 발제자인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는 "일본의 한국병합은 한국이 정한 소정의 법적 절차를 완전히 무시한 가운데 이루어졌기 때문에 결코 법적으로 성립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 준비위원회 제공)
'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6·3학생운동 60주년 기념 학술회의 준비위원회 제공)

이후 발제자에 나선 박명림 연세대 교수는 "6·3운동은 경제발전과 민주주의 사이의 본격적인 분화와 대결의 출발점, 관주도 민족주의 대 대중 민족주의의 대결의 본격화, 군부 권위주의에 대한 길고도 전문적인 민주화운동과 사회운동의 첫 출발점"이라고 규명했다.

마지막 발제자인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는 "6·3운동은 냉전하에서 민주화와 민족주의가 뒤섞여 있는 거의 유일한 운동이었다"며 "60년이나 지난 오늘의 시점에서 우리의 세대가 함께 참여하고 경험했던 6·3운동에 또 다른 의미를 발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토론을 마친 후에는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윤보선 고택 문화유산 해설이 진행됐다. 이어서 민중가수 손병휘 초청해 60년대 운동가요 함께 부르기와 창작판소리 '소리내력'(김지하 원작, 임진택 작창) 공연을 선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