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 총리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방한한 리비아·우간다 수석대표 회담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한 도발에 우려

[편집자주]

한덕수 국무총리와 무싸 알 코니 리비아 대통령위원회 부위원장.(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와 무싸 알 코니 리비아 대통령위원회 부위원장.(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는 3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 중인 무싸 알 코니 리비아 대통령위원회 부위원장, 제시카 알루포 에펠 우간다 부통령과 각각 회담했다.

한 총리는 알 코니 부위원장의 첫 방한을 환영하고, 양국이 1980년대 리비아 대수로 건설로 상징되는 신뢰와 상생의 양국 관계를 발전해 온 것을 평가하며 에너지, 인프라 등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알 코니 부위원장은 리비아의 정세가 안정되고 있는 만큼 한국 기업들이 다시 리비아에 진출하고, 인적교류 활성화를 통해 양국 간 경제 협력이 재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우리 정부가 2024-2025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리비아 정세의 조속한 안정을 위해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우리 기업과 국민의 안전하고 원활한 활동을 위한 리비아 측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제시카 알루포 에펠 우간다 부통령.(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와 제시카 알루포 에펠 우간다 부통령.(총리실 제공)
알루포 부통령과의 회담에서는 최근 양국 간 활발한 고위급 인사 교류를 평가하고,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국 간 무역 및 투자 확대 등을 통해 협력의 지평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알루포 부통령은 수교 61주년을 맞아 그간 한국 기업들이 우간다 사회기반시설 구축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양국 교역‧투자 확대 및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 공유 등을 통해 협력 분야를 확대해 나가자고 말했다.


또한 한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지속적인 도발에 우려를 표하고, 우리 대북정책에 대한 리비아와 우간다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