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붐 "안정환 절실…'푹다행', 혼자 오면 안 된다"

'푹 쉬면 다행이야' 3일 방송

[편집자주]

MBC '푹 쉬면 다행이야'
MBC '푹 쉬면 다행이야'
'푹 쉬면 다행이야' 붐이 좀처럼 잡히지 않는 해산물에 당황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푹 쉬면 다행이야'(이하 '푹다행')에서는 CEO 안정환 없이 0.5성급 무인도를 운영하게 된 붐과 그가 선택한 일꾼들 박준형, 박지현, 셰프 정호영의 체크인 둘째 날이 담겼다. 스튜디오에서는 안정환이 이들의 모습을 보며 직원 평가를 하는 가운데, 신지, 장예은, 김대호가 함께했다.

붐이 손님들에게 전복죽 조식을 약속했지만, 좀처럼 잡히지 않는 해산물에 모두가 당황했다. '1호 머구리' 김대호가 지원군으로 함께했지만, 전복 잡기에 실패했다.

붐은 "이래서 혼자 오면 안 되는구나"라며 안정환의 존재가 절실하다고 고백했다. 저장된 식재료도 없는 상황에 정호영이 즉석에서 요리를 변경, 거북손 미역죽과 전날 담가놓은 파김치를 준비해 위기를 모면했다.

한편, MBC '푹 쉬면 다행이야'는 '안촌장' 안정환이 무인도 폐가를 고쳐 시청자를 초대하는 0.5성급 무인도 체크인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