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지현, 전복 사냥→홍어 손질까지…'목포의 아들' 증명

'푹 쉬면 다행이야' 3일 방송

[편집자주]

MBC '푹 쉬면 다행이야'
MBC '푹 쉬면 다행이야'
가수 박지현이 '푹 쉬면 다행이야'에서 생선 손질 실력을 자랑했다.

3일 오후 방송된 MBC '푹 쉬면 다행이야'(이하 '푹다행')에서는 CEO 안정환 없이 0.5성급 무인도를 운영하게 된 붐과 그가 선택한 일꾼들 박준형, 박지현, 셰프 정호영의 체크인 둘째 날이 담겼다. 스튜디오에서는 안정환이 이들의 모습을 보며 직원 평가를 하는 가운데, 신지, 장예은, 김대호가 함께했다.

이날 '푹다행'은 CEO 안정환의 부재로 '1호 머구리' 김대호까지 합류했지만, 물때를 놓쳐 난항을 겪었다. 이에 정호영이 거북손 미역죽을 만들어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마지막 만찬을 앞두고 부족한 식재료에 붐이 어촌계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붐과 정호영이 조업을 도우며 식재료를 구하는 사이, '머구리팀' 박준형, 김대호, 박지현이 열의를 불태우며 계속해서 잠수를 이어갔다. '목포의 아들' 박지현이 모두가 기대하던 전복 사냥에 성공, "어려움은 있었지만, 너무 좋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목포에서 어머니를 도와 수산업에 종사했던 박지현은 능수능란하게 생선을 손질해 시선을 모았다. 더불어 주 종목인 홍어 손질까지 완벽하게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MBC '푹 쉬면 다행이야'는 '안촌장' 안정환이 무인도 폐가를 고쳐 시청자를 초대하는 0.5성급 무인도 체크인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