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꽃할배' 사랑꾼 박근형 "아내가 사준 옷 입기 싫어" 충격 고백

'회장님네 사람들' 3일 방송

[편집자주]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캡처

'꽃할배' 사랑꾼 박근형이 충격적인(?) 고백으로 웃음을 안겼다.

3일 오후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배우 김용건이 예능 '꽃보다 할배' ('꽃할배')를 함께한 형님들을 초대한 가운데 추억에 잠겼다.

이날 김용건은 이순재를 향해 '직진', 박근형을 향해서는 '사랑꾼', 신구에게는 '평화주의자'라고 말했다. '꽃할배'에서 붙여진 별명이었다.

이어 김용건은 박근형에게 "형수님이 좋아할 거야, 형님은 시간만 나면 국제전화하고 그러지 않았나?"라고 했다. 박근형은 당시 아내가 아팠기 때문에 자주 전화했었다고 털어놨다.

이 자리에서 코디에 관한 대화가 오갔다. 이순재, 신구는 평소 아내가 사준 옷을 입는다고 전해졌다. 이를 지켜보던 박근형이 입을 열었다. 사랑꾼으로 잘 알려진 그가 "사실 아내가 사준 옷이 불편하다"라는 깜짝 고백으로 놀라움을 선사했다.

특히 박근형은 "내 취향대로 입어야 하는데, 아내가 사다 주는 걸 억지로 입다 보니까 나중에는 싫더라. 자꾸 체크무늬를 사다 주니까 싫은데도 억지로 입었다"라고 뒤늦게 속내를 털어놔 웃음을 줬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