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승민 "똘똘 뭉쳐 채상병 특검 부결한 與, 김정숙 특검 타당치 않다"

[편집자주]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저녁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김정숙 여사 특검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3일 저녁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김정숙 여사 특검법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김정숙 여사 특검법'에 대해 반대했다.

유 전 의원은 3일 저녁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윤상현 의원 등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 논란을 파헤쳐야 한다며 특검법을 발의한 것과 관련해 "우리가 야당 때 (김 여사가) 인도에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혼자 간 것을 보고 잘못됐다고 비판을 해 왔지만 특검 주장은 안 했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지금 와서 특검을 주장하면 국민들 눈에 어떻게 비칠까 문제다"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지금 채상병 특검, 김건희 여사 특검에 대해서 지지하는 국민 여론이 상당히 높고 그걸 계속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한 비판도 높다"면서 이 상황에서 "발의한 김정숙 여사 특검법이 국민들 눈에 물타기로 비쳐버리면 별 소용이 없다"고 했다.

유 전 의원은 "김정숙 여사가 기내식에 6000만 원 넘는 비용을 썼다는 것에 저도 깜짝 놀랐지만 그것은 밝히면 된다. 자료가 외교부에 다 있을 것이고, 우리가 여당이기에 밝힐 수 있으면 밝히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국민의힘)가 똘똘 뭉쳐서 채상병 특검법 부결을 잘했다고 하는 마당에 김정숙 특검법을 내놓는 게 과연 국민들 눈에 타당한 대응으로 보일지 좀 걱정이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가 '김정숙 여사 특검법'과 관련해 '수사가 우선이다'며 제동을 걸고 있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윤상현 의원, 배현진 의원 등은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