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북악스카이웨이 성북 정릉동 95세대 모아주택…금천 시흥동 63세대

최고 13~15층 높이로 규제 완화

[편집자주]

성북구 정릉동 모아주택 조감도(서울시 제공).
성북구 정릉동 모아주택 조감도(서울시 제공).


북악스카이웨이 변에 위치한 서울 성북구 정릉동과 호암산 인근의 금천구 시흥동에 모아주택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8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 소위원회에서 2건의 통합심의를 통과시켰다고 4일 밝혔다.

성북구 정릉동 545-12번지 일대 모아주택은 3개 동 지하 3층, 지상 14층 규모로 2028년까지 95세대를 공급한다. △2종일반주거지역 내 층수 완화(7층 이하→15층)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완화(200%→250%) 등을 적용한다.

고저 차가 있는 옹벽을 최소화해 지형에 순응하는 형태를 기본으로 근린생활시설을 저층부에 배치하고 북악산로 고가도로 인접 필지의 안전조치 등의 내용을 포함한 계획을 수립했다.

호암산 인근의 금천구 시흥동 230-4 일대 모아주택은 1개 동 지하 2층, 지상 13층 규모로 2027년까지 63세대(임대 13세대 포함)를 공급할 예정이다. △2종일반주거지역 내 층수 완화(7층 이하→13층)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완화(200%→250%) △대지 안의 공지 기준 등 건축규제 완화를 적용한다.

이 사업지도 대지 고저 차를 활용해 연도형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했다. 주민들의 보행환경을 개선하고자 대지 안의 공지를 활용해 보행 단절을 최소화하고 지상 1층에는 '주민운동 및 휴게공간'을 마련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