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단 전공의 비대위원장 "사직서 수리돼도 안 돌아가…잡아가도 괜찮아"

"아직 갈 길이 멀지만 할 수 있고 해야 한다" 내부 독려
"학생들도 우리만 봐…애초에 사직서 수리될 각오로 나와"

[편집자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이 3일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업무개시명령 취소, 진료유지명령 취소,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취소 소송을 제기한 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4.5.3/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이 3일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에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업무개시명령 취소, 진료유지명령 취소,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취소 소송을 제기한 후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4.5.3/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정부가 전공의들에게 내린 복귀 명령을 해제하고 사직서를 각 병원이 수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4일 발표하는 가운데 전공의 단체 대표는 "병원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계에 따르면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은 3일 대전협 내부에 "저도 마찬가지지만 애초에 다들 사직서 수리될 각오로 나오지 않았나"라며 "사직서 쓰던 그 마음 저는 아직 생생하다.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으로 지금까지 유보됐을 뿐"이라고 공지했다.

이어 "2월 20일, 딱 일주일을 외쳤던 그날을 다들 기억하나. 어느덧 100일이 지났다. 다들 너무 잘하고 있다. 이런 전례가 없다. 그렇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할 수 있다. 그리고 해야 한다. 힘내자. 학생들도 우리만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내일(4일) 또 무언가 발표가 있을 것 같다. 결국 달라진 것은 없다. 저는 안 돌아간다"면서 "잡아가도 괜찮다. 지금까지 언제나 어느 순간에도 떳떳하고 당당하다. 부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럽지 않은, 그런 한 해를 만들어 보자. 다시 또 일주일"이라고 털어놨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 개혁 관련 현안 브리핑'을 개최한다. 복지부는 구체적 안건 없이 일정만 공유했지만, 전공의 집단이탈에 대한 출구전략을 발표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전공의들의 복귀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우선 해제해야 한다고 본 정부는 전공의들에 내린 진료 유지·업무 개시(복귀) 명령 또한 함께 해제해 떠나기를 원하는 전공의의 사직서는 수리할 수 있도록 각 병원에 안내할 전망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