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홈플러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매각, 직원 고용 안정이 전제"

입장문 통해 "가맹점주와 계약도 변함없이 보장"
"검토 단계로 결정된 바 없어…매각 시 긍정적 효과 기대"

[편집자주]

홈플러스 로고. 
홈플러스 로고. 

홈플러스가 현재 추진 중인 기업형 슈퍼마켓(SSM) 사업부문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분할매각과 관련해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전제로 매각을 검토하겠다"고 4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사업부문 매각은 어떠한 경우에도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전제로 해 검토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홈플러스는 "다수의 유통 업체들이 익스프레스 사업부문에 관심을 보여 지속성장을 위한 여러 전략적 선택지 중 하나로 매각 가능성과 효과를 검토하는 단계이나,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는 없다"고 했다.

또 "향후 매각으로 이어지더라도 회사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해온 직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고용안정이 전제될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현 가맹점주분들과 맺은 계약도 변함없이 보장될 것"이라며 "매각 관련 사안 중 말씀드릴 부분은 직원들은 물론 가맹점주께도 공유드릴 것"이라고 약속했다.

홈플러스는 "매각으로 이어질 경우 이를 통해 확보된 자금으로 이미 성장성이 검증된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전환을 확대하고, 온라인 배송 인프라와 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입금 상환을 통해 실적과 재무구조가 혁신적으로 개선되는 등 다양한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