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오비맥주, '2040 탄소중립' 비전 선포

강남구와 ESG 경영 활성화 협약…탄소중립 홍보부스 운영

[편집자주]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오비맥주가 3일 강남구 본사에서 개최한 '넷제로 서밋'에서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이사, 김석환 구매 부사장, 구자범 법무정책홍보 수석 부사장, 팡웨이춘 생산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오비맥주 제공)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오비맥주가 3일 강남구 본사에서 개최한 '넷제로 서밋'에서 (왼쪽부터 시계 반대 방향으로)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이사, 김석환 구매 부사장, 구자범 법무정책홍보 수석 부사장, 팡웨이춘 생산 부사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는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2040 탄소중립' 비전을 선포하고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쳤다고 4일 밝혔다.

오비맥주는 3일 코엑스 동측광장에서 열린 '강남 그린 페스티벌'에 참석해 강남구와 '탄소중립을 위한 ESG 경영 활성화' 협약을 체결하고 '1사-1하천 가꾸기' 운동에 동참할 것을 약속했다. 해당 협약에는 오비맥주를 포함한 강남구 관내 10개 기업이 참가했다.

강남구가 주최한 '강남 그린 페스티벌'은 민·관·학이 미래 세대를 위한 탄소중립 실천을 약속하는 협력의 장으로, 업무 협약식과 함께 기업, 시민실천단이 전시 부스를 선보이는 '그린 엑스포'가 열렸다.

오비맥주는 그린 엑스포에서 △넷제로 존 △업사이클링 존 △카스 희망의 숲 존 등 홍보 부스를 운영하며 소비자들에게 탄소저감 활동을 소개했다.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위한 여정, 카스 맥주박을 업사이클링해 만든 화장품과 식품 등 다양한 업사이클링 제품을 전시했다. 몽골 사막화 방지 및 탄소 감축을 위해 15년째 몽골에 나무를 심고 있는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도 퀴즈 이벤트를 통해 선보였다.

임직원 대상으로는 '넷제로 서밋(Net Zero Summit)'도 개최했다. 스코프 1, 2탄소감축,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한 재활용 페트(rPET) 도입 등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공유하고 2040년까지 '탄소중립' 비전을 향해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임직원 대상으로 실시한 '지속가능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당선된 친환경 아이디어를 시상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임직원들이 탄소중립을 실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도록 '감탄 스탬프 챌린지'를 운영했다. 오비맥주는 '저감 탄소'의 줄임말인 '감탄' 챌린지를 통해 △대중교통 출근 △탄소저감 커피·비건 두유 모닝카페 이용 △그린엑스포 부스 체험 △넷제로 서밋 참가 등 4개 미션을 모두 달성한 임직원에게 친환경 생활용품과 간식으로 구성된 '감탄 키트'를 제공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2025년까지 탄소배출 25% 감축을 목표로 지속가능경영 내재화에 힘써 204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