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나진항 석탄항에 또 초대형 선박 입항…부두에 석탄도 크게 늘어

190m 길이 선박 포착…부두와 인근 공터 석탄 규모도 늘어
"북한산 석탄 해외수출은 대북제재 위반"

[편집자주]

북한 나진항.(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공) /뉴스1
북한 나진항.(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공) /뉴스1

북한 나진항 석탄 선적 부두에서 또다시 초대형 선박이 포착됐다. 부두에 쌓인 석탄 양도 두 달 전에 비해 크게 늘었다.

미국의소리(VOA)는 민간위성업체 '플래닛랩스'가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해 지난 2일 나진항의 러시아 전용 석탄 선적 부두에서 190m 길이의 선박이 발견됐다고 4일 보도했다.

선박 적재함에 이미 검은색 물체가 있는 만큼 부두의 석탄을 선적하고 있는 것으로 VOA는 추정했다.

이번 대형 선박 포착은 다량의 석탄이 포착된 이후 두 번째다. VOA는 앞서 지난 4월 7일부터 이곳에서 300m 떨어진 공터에서 석탄이 쌓이기 시작했으며, 17일엔 190m 길이 대형 선박의 정박 장면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석탄을 포함한 북한산 광물의 해외 수출을 전면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선박에 실린 석탄이 북한산이고, 해당 선박이 해외로 향한다면 안보리 결의 위반이다.

다만 나진항에서 선적되는 제3국 석탄에는 제재 예외를 인정하고 있어, 이 석탄이 러시아산일 경우 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

하지만 지난달과 이번에 포착된 선박 모두 국제해사기구(IMO) 규정에 따른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끈 채 운항하고 있어 이들이 나진항에서 선적한 석탄을 어디로 운송했는지 현재로선 알 방법이 없다고 VOA는 지적했다.

VOA는 나진항에 쌓인 석탄량이 크게 늘어난 점에도 주목했다. 지난달 25일 자 위성사진엔 선박이 정박한 부두의 절반가량을 석탄이 채우고 있고, 300m 거리의 공터에도 석탄이 쌓여 있다. 또 지난달 초부터는 부두에서 북쪽으로 400m 떨어진 또 다른 공터에서도 석탄이 130m 길이로 쌓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