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10살 된 G마켓 '스마일배송', 합포장으로 7400만개 택배상자 절감

고객이 아낀 배송비 2220억 원 달해

[편집자주]

(G마켓 제공). 
(G마켓 제공). 

G마켓은 지난 10년간 '스마일배송'의 '합배송'을 통해 총 7400만 개의 택배상자를 절약하고 2220억 원에 달하는 배송비를 아꼈다고 4일 밝혔다. 

스마일배송은 G마켓이 2014년 업계 최초로 선보인 익일 합배송 서비스로, 올해 론칭 10주년을 맞았다. 고객 주문에 따라 상자 하나에 장바구니 속 상품을 모두 모아 발송하는 합배송이 특징이다.

G마켓에 따르면 합배송 서비스로7400만 개 이상의 택배상자를 절약해 10년 동안 나무 1만6600그루를 보호한 것과 동일한 효과가 나타났다.

일반 택배상자 크기(34x25x21)로 계산해 절약한 상자를 모두 펼치면 3091만7000 ㎡로, 여의도 면적의 6배가 넘는 수준이다. 무게로는 2만2200톤에 달한다. 택배상자를 가로로 이어 붙이면 총 2516만 미터로 지구 둘레 절반을 훌쩍 넘는다.

1개의 택배상자에 3000원의 배송비를 책정할 경우 고객들은 10년간 약 2220억 원의 배송비를 아낀 셈이다.

지난해 스마일배송의 이용자 수는 5년 전인 2018년 대비 2.5배(156%), 거래액은 4.5배 가까이(340%) 증가했다. 결제건수도 4배 넘게(316%) 늘고, 고객 1인당 평균 구매객단가 역시 66% 증가했다. 

한편 G마켓은 스마일배송 10주년 기념으로 오는 9일까지 고객감사 '상반기 결산 세일'을 진행하고 올해 상반기 인기 상품 등을 최대 54% 할인해 판매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