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풀링 계좌'서 사라진 6억 연구비…서울대병원 회계담당자 횡령 의혹

교수들이 따온 연구비 공유 계좌서 횡령한 혐의

[편집자주]

서울 강남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가 연구비 횡령 의혹을 받는 전직 서울대병원 피부과 회계담당자를 수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A 씨는 2017년부터 2023년까지 서울대병원 피부과 학과장실에서 계약직 회계담당자로 근무하면서 6억 원 규모의 연구비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교수들이 개인적으로 따온 연구비를 합쳐 공유하는 '풀링' 계좌에서 돈을 빼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는 A 씨의 주거지를 관할하는 강남경찰서에 A 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 파악에 나설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