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중화 기대주' 기아 EV3 가격 공개…500㎞ 롱레인지도 3천만원대 구입

기아, 4일부터 EV3 계약 시작…스탠다드 4208만원·롱레인지 4650만원부터
"세제혜택·보조금 적용 시 스탠다드 3천만원 초중반·롱레인지 3천만원 중후반대 구매 가능"

[편집자주]

22일 서울 성동구 성수 기아 EV 언플러그드 그라운드에서 열린 EV3 포토미디어데이에서 기아 EV3를 공개하고 있다. 2024.5.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2일 서울 성동구 성수 기아 EV 언플러그드 그라운드에서 열린 EV3 포토미디어데이에서 기아 EV3를 공개하고 있다. 2024.5.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기아(000270)가 소형 전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EV3' 가격을 공개하고 계약을 개시했다.

기아는 4일 전국 지점과 대리점에서 EV3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EV3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기아의 세 번째 전기차로 국내 전기차 대중화를 이끌 기대작으로 꼽힌다.

기아 관계자는 "EV3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 합리적인 선택지를 제공해 더 많은 고객이 전기차를 접하게 함으로써 기아의 전동화 선도 브랜드 지위를 더욱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EV3는 81.4kWh 배터리의 롱레인지 모델과 58.3kWh의 스탠다드 모델 두 가지다. 배터리는 현대차그룹·LG에너지솔루션의 인도네시아 합작공장에서 만든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를 장착했다. 롱레인지 모델 기준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501㎞(17인치 휠 및 산업부 인증 기준)다.

전기차 세제 혜택 적용 전 트림별 판매 가격은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에어 4208만 원 △어스 4571만 원 △GT 라인 4666만 원이며, 롱레인지 모델은 △에어 4650만 원 △어스 5013만 원 △GT 라인 5108만 원이다.

기아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고시 등재 완료 후 세제 혜택을 받으면 스탠다드 모델은 3995만 원부터, 롱레인지 모델은 4415만 원부터 가격이 형성될 것이라며 여기에 전기차 보조금을 고려하면 스탠다드 모델은 3000만 원 초중반, 롱레인지 모델은 3000만 원 중후반에 구매 가능할 것이라고 봤다.

22일 서울 성동구 성수 기아 EV 언플러그드 그라운드에서 열린 EV3 포토미디어데이에서 기아의 소형 전기 스포츠실용차(SUV) EV3를 공개하고 있다. 2024.5.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22일 서울 성동구 성수 기아 EV 언플러그드 그라운드에서 열린 EV3 포토미디어데이에서 기아의 소형 전기 스포츠실용차(SUV) EV3를 공개하고 있다. 2024.5.2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기아는 정부 인증 절차 완료가 예상되는 7월 중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 모든 전기차 고객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기 설치 지원 서비스, 구독형 충전 요금제 등을 담은 'e-라이프 패키지'도 선보인다.

기아 국내사업본부장 정원정 부사장은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과 합리적인 가격을 갖춘 EV3의 국내 계약을 시작하며 고객이 다양한 접점에서 EV3를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그동안 전기차 구매를 주저한 고객이 망설임 없이 EV3를 선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