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훈 농림차관 "배추·무 1.5만 톤 비축, 장마 전 마무리"

4일 경북 문경 찾아 작황 점검

[편집자주]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2024.3.13/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2024.3.13/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한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4일 봄배추 주산지인 경북 문경을 찾아 "수급안정을 위해 배추·무 1만5000톤 비축을 장마 이전에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한 차관은 이날 봄배추 작황을 점검하고 생산농가를 격려했다.

작황부진으로 지난달 배추 도매가격은 평년보다 62% 높았으나 이달 들어 봄배추가 출하되면서 하락세로 전환됐다.
    
배추뿐만 아니라 노지 봄채소들이 본격 출하되면서 전월 대비 양배추는 40.6%, 대파는 27.9%, 양파는 21.4%, 무는 11.4% 각각 하락했다.

하지만 노지채소는 기온, 강우 등 기상요인과 생육관리에 따라 생산량 변동이 큰 품목으로 고온과 폭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이에 정부는 여름철 수급에 대비하기 위해 배추, 무 1만5000톤을 비축할 계획이다.

한 차관은 "정부는 노지채소 수급안정을 위해 앞으로도 생육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공급부족 우려 품목에 대해서는 선제적 비축 및 할당관세 등 수입을 추진해 국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