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미, 10일 제3차 NCG…'함께하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계' 구축

작년 12월 제2차 NCG 회의 개최 후 6개월 만에 서울서 개최

[편집자주]

한미 핵협의그룹(NCG) 공동대표인 조창래 대한민국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 미합중국 국방부 우주정책수석부차관보가 지난 2월 12일(현지시간) 미국 펜타곤에서 NCG 프레임워크 문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4.2.14/뉴스1
한미 핵협의그룹(NCG) 공동대표인 조창래 대한민국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 미합중국 국방부 우주정책수석부차관보가 지난 2월 12일(현지시간) 미국 펜타곤에서 NCG 프레임워크 문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2024.2.14/뉴스1
한미 양국이 '한미가 함께하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계'의 완성을 위해 오는 10일 서울에서 제3차 한미 핵협의그룹(NCG) 회의를 개최한다.

4일 국방부에 따르면 조창래 국방정책실장과 비핀 나랑 미 국방부 우주정책차관보대행이 공동 수석대표로서 이번 회의를 주관하며, 한미 국가안전보장회의(NSC)·국방·외교·정보·군사 당국 관계관들이 참여한다.

지난해 4월 한미 정상의 '워싱턴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출범한 NCG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한반도와 역내에서의 확장억제를 제고하기 위한 지속적인 양자 협의체이다.

그간 한미 NSC가 주관해 왔던 NCG는 올해 2월 양측 수석대표들이 서명한 'NCG 프레임워크' 문서에 따라 이번부터 양국 국방부 주도로 열리게 됐다.

한미는 이번 회의를 통해 △정보공유 절차 △위기 및 유사시 핵 협의절차 △핵 및 전략기획 △한미 핵 및 재래식 통합(CNI) △전략적 메시지 △연습·시뮬레이션·훈련·투자 활동 △위험감소 조치 등 NCG 과업을 통한 첫 1년 동안의 NCG 진전사항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한반도 핵운용 공동지침 등 핵무기 운용계획 △민감정보 공유를 위한 보안절차 △북핵 위기시 협의절차 △핵·재래식 통합(CNI) 방안 등을 승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신원식 국방부 장관은 3차 NCG 회의에서 '한미가 함께하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계'를 완성할 계획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확장억제란 미국의 동맹국이 적대국으로부터 핵위협을 받을 때 미 본토 방위에 준하는 수준의 억제력을 제공한다는 개념을 말한다. 우리나라 입장에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미국의 확장억제 제공이 필요하다. 

정부는 NCG 1차 회의는 '기획·플래닝', 2차 회의는 '집행' 단계였다고 평가하며, 3차 회의 이후엔 '제도화된 NCG를 얼마나 차질 없이 관리하고 운영해 가느냐가 관건'이라고 보고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