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아리수, 올해부터 '100% 재생플라스틱 페트병' 포장

환경부·EU는 2030년까지 30% 목표…올해 65만병 생산 계획
폐플라스틱 16톤 재활용·온실가스 17톤CO2eq 감축

[편집자주]

물병 아리수. (서울시 제공)© 뉴스1
물병 아리수. (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시는 올해부터 대표상품인 병물 아리수를 100% 재생플라스틱으로 만든 페트병에 담아 생산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350ml 45만 병, 2L 20만 병 총 65만 병의 병물 아리수를 생산할 계획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폐플라스틱 약 16톤 재활용에 따른 약 17톤 CO2eq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세계적으로도 한발 앞선 탈 플라스틱 정책이자 적극적 환경보호 방안"이라며 "공공이 재생원료 사용에 앞장서 지속가능한 자원순환시스템을 구축한 모델로서 관련 문화의 민간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와 유럽연합(EU)은 2030년까지 재생원료 30% 사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영국에서 열리는 'RECOUP Awards'에도 재생플라스틱 100% 병물아리수 출품을 준비 중이다. 비영리단체 RECOUP이 주최하는 해당 행사는 순환적인 플라스틱 가치사슬을 선도하는 기관을 선정해 시상한다.

서울시는 앞으로 상수도 시설물에 대해서도 재생원료를 사용한 밸브, PE관, PVC관 등 도입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병물 아리수를 활용한 서울시의 플라스틱 줄이기 시도는 계속돼왔다.

서울시는 일회용 페트병 사용 자체를 줄이기 위해 2019년부터 병물 아리수를 재난이나 단수 등 긴급한 상황에만 공급하고 있으며 페트병 제작시 플라스틱 사용량은 병당 19g에서 14g으로 26.3% 줄였다.

2020년부터는 페트병을 무(無)라벨로 출시하고 있다. 이외에도 제조일자 인쇄 등에 화학 염료(잉크)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 레이저로 각인 처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