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류시원, 19세 연하 아내 '임신 9주' 고백…'쉰 아빠' 된다

4일 SBS '돌싱포맨' 방송

[편집자주]

SBS 돌싱포맨
SBS 돌싱포맨

배우 류시원(51)이 아빠가 된다.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류시원과 방송인 문세윤이 출연한다.

재혼에 성공한 원조 프린스 류시원은 19세 연하 아내에게 첫눈에 반했던 첫 만남은 물론, 결혼 5년 차임에도 변함없는 달달한 결혼 생활 에피소드를 공개해 관심을 끈다. 특히, 방송 최초로 아내의 임신 사실을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임신 9주 차인 아내가 며칠 전 특별한 태몽까지 꿨다고 밝히며 리틀프린스의 탄생을 예고해 모두의 부러움과 축하를 받았다고 한다.

이어 류시원은 그날의 설렘이 고스란히 담긴 로맨틱한 프러포즈 현장 영상을 최초 공개했다. 끊이지 않는 류시원의 아내 자랑과 최초 공개 릴레이에 탁재훈은 "부러워서 방송 못 하겠다"며 역대급 부러운 폭발 모습을 보였다.

또한 류시원은 재혼에 골인하기까지 장모님의 반대가 가장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19세의 나이 차를 극복하며 장모님의 마음을 돌린 진심 어린 비결을 공개해 '돌싱포맨' 모두를 집중하게 했다.

반면 문세윤은 적극적인 아내 덕에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고 공개했다. 첫 만남부터 고백까지 아내의 대시로 진행된 문세윤의 러브 스토리를 들은 '돌싱포맨'은 시종일관 믿지 못하겠다는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4일 밤 9시 방송.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