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아기 먹게 수프 3개만, 안 주면 별 1개"…돈가스 배달 요청사항 '황당'

[편집자주]

(아프니까 사장이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돈가스를 판매하는 어느 가게에 아기를 위해 서비스 달라는 요청 사항이 들어와 누리꾼들이 분노했다.

지난 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오늘 충격 요청 사항'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돈가스 가게 업주는 "눈 돌아갈 뻔했다"며 이날 한 손님으로부터 받은 요청 사항을 공개했다.

요청 사항에는 "견과류 땅콩, 아몬드, 잣 빼주세요. 아기가 먹게 수프 3개 서비스 부탁드려요. 안 주면 별 1개 줄 거예요"라며 협박성 멘트가 적혀 있었다.

업주는 "주무 취소했다. 만든 건 직원들끼리 나눠 먹기로 했다. 장사하기 힘들다"고 토로했다.

자영업자들은 "아기를 저렇게 끔찍하게 생각하면 집구석에서 해주지", "이런 건 취소해라", "가지가지 한다", "협박까지 하네", "참 길게도 작성했다. '나 등신입니다' 6글자면 되는데", "무슨 개인 집사인 줄 아나. 어이가 없다", "우린 이런걸 '거지'라고 부르기로 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