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해수부-영국 왕립조류보호협회, 갯벌·연안 생태계 보전·관리 위해 '맞손'

연안생태계 정책 공유, 교육·학술 워크숍 개최, 전문가 교류 등 추진
영국 정부기관 면담도 추진…폭넓은 분야 양국 간 협력 강화

[편집자주]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6월 5일 14시(현지시각) 영국 왕립조류보호협회(RSPB)와 '갯벌 및 연안 생태계의 보전·관리를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영국 연안생태계 관련 부서들과의 협력 강화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1889년에 설립된 RSPB는 회원수가 120만 명에 달하는 유럽 최대 규모의 조류 및 서식지 보호 환경단체로, 200개 이상의 자연보호구역을 소유하며 이에 대한 복원·관리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영국 정부와 RSPB 등 관련 단체들은 영국 동부 연안습지를 동대서양 철새 이동경로(East Atlantic Flyway)의 핵심 기착지로 보고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2023년 4월 세계자연유산 잠정목록에 등록됐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앞서 2021년 7월에 갯벌을 세계자연유산 으로 먼저 등재한 경험이 있는 우리나라와의 협력을 위한 RSPB의 요청에 의해 추진됐다. 양측은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갯벌복원, 세계유산 관리 등 연안생태계 정책을 적극 공유하고 교육·학술 워크숍 개최, 전문가 교류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 과정에서 영국의 해양관리기구, 환경청, 연안어업관리기구 등 연안생태계 관련 정부기관과의 면담도 추진하고, 앞으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뿐 아니라 해양보호구역 확대, 해양생태관광, 블루카본 등 폭넓은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앞으로도 우리나라 갯벌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세계유산 확대 등재 및 지속가능한 보전·관리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를 위해 영국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들과의 국제 협력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