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천안문 사태 35주년…라이칭더 "독재에 단결해 대응해야"

"대만, 노고·희생 덕분에 권위주의 체제에서 민주주의로 전환"

[편집자주]

라이칭더 대만 총통이 28일 대만 화롄의 공군 기지를 방문해 장병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05.28.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라이칭더 대만 총통이 28일 대만 화롄의 공군 기지를 방문해 장병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4.05.28.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중국 톈안먼 사태가 35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라이칭더 대만 총통은 독재에 대응해 민주주의를 지켜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라이칭더 총통은 4일 페이스북에 올린 성명에서 "35년 전 오늘, 전 세계는 숨을 죽인 채 톈안먼을 바라보고 있었다. 당시 아시아 전역의 젊은 학생들도 일어나 민주화와 자유를 외치며 국가 변화를 외쳤다"고 썼다.

이어 "대만은 전임자들의 노고와 희생 덕분에 권위주의 체제에서 민주주의로 전환했다"면서 "젊은이들은 민주주의의 횃불을 물려받아 계속해서 민주주의를 심화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라이칭더 총통은 "국가 혁신을 촉진하는 젊은 세대의 힘은 억압돼서는 안 된다. 오히려 국가가 보호하고 장려해야 한다"면서 "천안문의 기억이 역사의 격랑 속에서 사라지지 않고, 사람들의 마음에 오래 남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와 자유는 쉽게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민주주의로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 독재에 자유로 대응하고, 권력의 확장엔 용기로 맞서야 하며, 단결로 도전에 직면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