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보검 "수지와 커플샷, '원더랜드' 스코어 올라갈수록 공개할것" [N인터뷰]

[편집자주]

박보검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더블랙레이블
박보검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더블랙레이블


배우 박보검이 '원더랜드'를 위해 찍은 수지와의 커플샷에 대해 언급했다.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주연 박보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박보검은 극 중 정인(수지 분)의 남자친구로, 의식불명에서 깨어난 후 다시 마주하게 된 모든 것이 낯설고 혼란스러운 남자 태주 역을 맡았다. 태주는 뇌 손상으로 예전 같지 않은 자신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고, 낯선 모든 것에 적응하기 위해 애쓰지만 사소한 것들이 조금씩 어긋나기 시작하며 정인과 갈등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박보검은 입대 전 찍은 '원더랜드'를 4년 만에 공개하게 된 소감에 대해 "군대에서 배운 게 '오히려 좋다'라는 것"이라며 "오히려 좋은 시기에 개봉할 수 있게 돼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군대에서 홍보를 진짜 많이 했다"며 "동기, 선임들이 촬영했다고 했는데 언제 나오냐고 해서 곧 나올 거라 했었는데"라며 "AI 서비스가 더 개발돼서 관심 갖는 시기에 나올 수 있게 됐더라, 더 이야기하고 고민하고 생각할 수 있는 시기에 나온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보검 인스타그램
박보검 인스타그램

박보검은 AI와 실제 태주의 모습까지 1인 2역을 소화했다. 그는 "AI 관련해선 감독님이 직접 교육을 받으시고 자문 받으셨다"며 "태주와 AI 사이 크게 다르다고 생각하지 말고 편안하게 연기했으면 좋겠다 하셨다, AI를 연기할 때는 건강했던 태주 기반으로 만들어지다 보니까 밝고 활기차고 기쁨 배로 표현하고 건강한 이미지로 연기했으면 좋겠다 하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시나리오를 읽을 때 '이런 시대가 올까?' 궁금해하며 소재 자체가 흥미로웠다"며 "마음을 움직였다"고 고백했다.

박보검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더블랙레이블
박보검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더블랙레이블


박보검은 태주와 정인의 전사에 대해 "둘의 서사가 많이 드러나진 않는데, 태주 정인 제외하고 다 가족 이야기다, 둘만 연인인데 '연인이 그 정도로 애틋할까?' 고민했다"며 "작업할 때 태주 정인이는 서로 고아여서 고등학생 때부터 만나서 가족이었고 서로 의지하고 사랑하고 존중하며 살아가는 사이였을 거다 했다"고 밝혔다.

박보검은 "''그래, 그럼 우리가 관계성과 이전의 삶을 입체적으로 만들어보자' 했다"며 "만날 때마다 '둘이 서로 좋아했던 감정을 어떻게 표현했을까, 그 전 과정을 어떻게 풀어갔을까' 하면서 그 모습을 예쁘게 담아야겠다 해서 사진도 진짜 많이 찍고 관계를 찾아갔다"며 "정인이를 사진으로 예쁘게 담고 싶어서 사진을 진짜 많이 찍어줬다, 저희가 찍은 사진이 진짜 많은데 영화가 잘될수록 더 공개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영화도 많이 사랑해달라"며 "스코어가 올라갈수록 하나씩 공개하겠다"고 홍보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원더랜드'는 오는 5일 개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