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수도권북부 서울행 '광역버스·BRT' 늘린다…"GTX 운정역 맞춰 '환승센터' 신설"

국토부 대광위,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편의 제고방안' 발표
고양~양주~의정부 '교외선' 20년 만에 운영 재개

[편집자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부근 버스정류장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줄지어 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역 부근 버스정류장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줄지어 서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정부가 의정부, 파주, 고양, 양주 등 수도권 북부 지역과 서울을 오가는 출퇴근 교통편을 대거 확충한다. 이를 위해 서울행 광역버스·BRT(간선급행버스체계)를 확대한다. 아울러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 파주 운정~서울역 구간 개통에 맞춰 운정역 환승센터도 신설한다.

4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발표한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편의 제고방안'에 따르면 수도권 북부 지역 전체 통행량 중 서울 방향 통행의 비율은 평균 45%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 북부와 서울 간 통행 중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비율은 평균 50%다.

이에 대광위는 수도권 북부지역과 서울을 연계하는 출퇴근 대중교통 편의성을 높이겠다는 목표다.

안석환 대광위 광역교통운영국장은 "이번 방안은 올 초 대통령 주재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발표한 교통 분야 3대 혁신 전략의 후속 조치"라며 "고양, 파주, 의정부, 양주 등 수도권 북부지역의 '출·퇴근 30분 시대' 실현을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편의 제고방안.(국토교통부 제공)
수도권 북부지역 교통편의 제고방안.(국토교통부 제공)

◇북부 신도시 지역 '광역버스' 공급 확대…"전세버스 추가 투입"

대광위는 신도시 지역에 광역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운행 횟수를 확대한다. 이들 지역은 광역철도가 연결되지 못하고 버스공급이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우선 앞서 지난 3월부터 의정부 민락지구 교통편의 향상을 위해 1205번 광역버스 노선(송산동~상봉동 중랑구)이 운행에 들어갔다.

또 탑승 대기시간이 긴 1101번(덕정역~서울역)과 G6100번(민락·고산지구~잠실역) 노선은 출근시간 전세버스를 추가 투입한다.

광역버스가 부족한 고양 덕은(3대)·향동지구(4대), 양주 회천지구(2대) 등 북부권 신도시 지역에는 광역DRT(광역똑버스)를 새로 도입한다.

국가철도공단은 교외선(고양 능곡~양주~의정부 32.1km) 시설개량공사를 마친 뒤 시험을 거쳐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간다. 이렇게 되면 교외선은 2004년 운행 중단 이후 20년 만에 다시 추억의 노선을 달리게 된다.(경기도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국가철도공단은 교외선(고양 능곡~양주~의정부 32.1km) 시설개량공사를 마친 뒤 시험을 거쳐 본격적인 운행에 들어간다. 이렇게 되면 교외선은 2004년 운행 중단 이후 20년 만에 다시 추억의 노선을 달리게 된다.(경기도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고양~양주~의정부 '교외선' 20년 만에 운영 '재개'

특히 오는 12월부터는 고양~양주~의정부 등 수도권 북부지역을 동~서로 연결하는 교외선을 하루 20회 운영한다. 교외선은 지난 2004년 4월 운행이 중지된 바 있다.

교외선이 재개되면 현재 90분가량 소요되는 대곡역~의정부역 간 이동시간이 50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이와 함께 운정BRT(파주 운정1·2지구 초입~대화역) 및 화랑로BRT(고양 삼송지구~한국항공대역) 등 BRT 도로를 2개 신설한다. 기존 BRT 도로와의 연계성을 높이고, 버스의 신속성 및 정시성을 제고하기 위해서다.

5일 오후 경기 화성시 동탄역에서 GTX-A 초도차량이 시운전을 하고 있다. 2024.1.5/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5일 오후 경기 화성시 동탄역에서 GTX-A 초도차량이 시운전을 하고 있다. 2024.1.5/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철도역 환승연계 강화…"GTX-A 운정역 '환승센터' 신설"

광역철도 역을 중심으로 환승주차장, 환승센터 등 환승시설을 확충하고, 승용차, 버스 등과의 환승 편의를 제고한다.

대표적으로 고양시 내 원흥역, 지축역, 한국항공대역에 환승주차장을 조성해 대중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승용차 이용자의 대중교통 전환을 유도한다.

현재 149면인 3호선 원흥역 주차장은 230면까지 늘리고, 지축역은 내년 하반기까지 130면 규모의 환승주차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12월 GTX-A 파주 운정~서울역 구간 개통에 맞춰 운정역 환승센터를 신설한다.

또 운정신도시 및 적성면, 법원읍 등 파주 외곽지역에서 운정역으로 운행하는 시내·마을버스 노선을 확충해 광역철도와의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이외에 올 연말 7호선 연장 노선인 옥정~포천 광역철도 사업을 착공하고, 수도권 제2순환망의 일부 구간인 파주~양주 구간 4차로 고속도로를 올 연말 개통한다.

강희업 대광위원장은 "지난달 발표한 수도권 남부권 교통편의 방안과 이번 북부권 대책에 이어 동부권 및 서부권 교통대책 등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