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박주현 "'드라이브' 첫 촬영 전날 아파서 응급실…절박했다" [N인터뷰]

[편집자주]

박주현(㈜메리크리스마스 제공)
박주현(㈜메리크리스마스 제공)
배우 박주현이 '드라이브' 촬영을 되돌아봤다.

박주현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북촌로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드라이브'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박주현은 자신이 맡은 유튜버 유나 역에 대해 "유나는 사랑과 관심을 받고 싶은데 너무 외로워서 켰다가 그냥 끄는 장면이 있는데 이게 첫 촬영이었다"라며 "이 장면을 계속 생각하다가 촬영 전날 진짜 아파서 응급실까지 갔다, 그만큼 절박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게 저와 유나의 차이점인 것 같다, 유나가 유튜브를 켰다가 끈다는 걸 그냥 하고 싶진 않아서 (섬세하게) 그려놨고, 감독님과 얘기는 다 했었다"라며 "유튜브의 무게가 저와 유나와는 다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나를 위해 제 안에 있는 얄미움을 증폭시켰다"라며 "연기할 때 진짜 살인자 역할을 맡아도 아주 작은 점, 맞닿아있는 건 있을 테니까 그 점을 키워나가는 거다, 상상력과 디테일을 키워서"라고 말했다.

이어 "유튜버로 나오는 장면은 짧게 빠른 커트로 앞에 보이는데 사실 그게 더 촬영은 오래 걸렸다"라며 "유나가 유튜브를 한 지 한 달도 안 된 상태, 6개월 차 상태, 이때는 어느 콘텐츠를 할지 다 생각해서 한 거라 연기를 길게 했는데 빨리 편집돼서 포인트만 잘 살려주셨다"라고 전했다.

'드라이브'는 정체불명의 인물에게 납치되어 달리는 차의 트렁크에서 1시간 동안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6억5천만 원을 벌어야 하는 인기 유튜버의 긴박한 사투를 그린 트렁크 납치 스릴러 영화다. '특송' 각본을 맡았던 박동희 감독의 데뷔작이다.

박주현은 정체불명의 인물에게 납치당하는 위기에 빠진 인기 유튜버 유나 역을 맡았다.

영화는 오는 12일 개봉.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