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수지 "박보검과 영화 찍으며 더 친해져…대기하다 춤추면서 놀기도" [N인터뷰]

[편집자주]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원더랜드' 수지가 극 중 커플 호흡을 맞춘 박보검과의 친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주연 수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수지는 극 중 의식불명인 남자친구 태주(박보검 분)를 원더랜드에서 복원한 여자 정인 역을 맡았다. 정인은 항공사 승무원으로, 같은 직장에서 일하며 모든 일상을 함께 해온 태주가 사고로 의식을 잃자 그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원더랜드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후 태주가 의식불명에서 깨어나지만 뇌 손상으로 예전 같지 않은 모습을 보이자, 원더랜드 서비스 속 따뜻하고 다정한 태주를 그리워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수지는 "이 작품에 애정이 정말 많은데 준비하는 기간도 있고, 준비하면서 작품에 참여한 과정들이 그간 해왔던 방식과 달랐다"며 "그러면서 재밌게 촬영한 기억이 있어서 애정이 남다른 것 같다, 많이 기다려온 작품이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박보검과) 대본에 없는 부분을 많이 채워가야 했기 때문에 이야기를 더 많이 했던 부분도 있다"며 "감독님도 대화를 많이 나누고 싶어하셔서 제 생각을 많이 물어보시다 보니까 자연스레 인물에 이입이 됐다, 그 과정에서 더 좋은 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그러면서 수지는 박보검과 6년간 백상예술대상 MC로 호흡을 맞춰오다, '원더랜드'에서 커플 호흡을 맞추게 된 과정에 대해 "촬영 당시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진짜 둘이 되게 잘 논다 할 정도로 되게 잘 놀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극 중 정인과 태주가 옛날에 좋았었을 때 영상을 찍다 보니까 반말도 해야 했고 장난치고 놀리고 그런 관계성을 표현하다 보니까 (케미가) 자연스럽게 친해졌다"며 "촬영이 아닐 때도 같이 대기할 때도 춤추면서 놀았다"고 덧붙였다.

화제가 됐던 '원더랜드' 서비스 신청서에 대해서는 "장문의 글은 제가 촬영할 때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대본에 있는 걸 토대로 썼다"며 "정인이가 이 서비스를 왜 신청했는지 납득하고 싶어서 써놓은 것들인데 감독님께도 보여드렸었다, 빈 이야기를 제가 한번 메꿔봤는데 어떠냐고 했더니 너무 좋으시다고 하셨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쁘게 봐주신 분들께 감사한 마음"이라며 "잘 어울린다는 얘기가 너무 감사한 마음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더랜드'는 오는 5일 개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