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수지 "박보검과 듀엣, 우리끼리도 '예쁘다'고…만족감 컸다" [N인터뷰]

[편집자주]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원더랜드' 수지가 박보검과 음악 프로그램에서 듀엣 무대를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주연 수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가족의 탄생' '만추'의 김태용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수지는 극 중 의식불명인 남자친구 태주(박보검 분)를 원더랜드에서 복원한 여자 정인 역을 맡았다. 정인은 항공사 승무원으로, 같은 직장에서 일하며 모든 일상을 함께 해온 태주가 사고로 의식을 잃자 그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원더랜드 서비스를 이용한다. 이후 태주가 의식불명에서 깨어나지만 뇌 손상으로 예전 같지 않은 모습을 보이자, 원더랜드 서비스 속 따뜻하고 다정한 태주를 그리워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수지는 박보검과 '원더랜드' 홍보 차 출연한 KBS 2TV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에서 듀엣 무대로 화제를 모았다. 그는 "오빠가 뮤지컬도 초대해주셔서 가봤는데 음악적으로 재능도 많은 사람이구나 놀라웠다"며 "이번에 준비할 때도 보검 오빠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준비하면서 오빠가 노래도 추천해줬는데 추천해준 곡이 너무 좋아서 그대로 편하게 다 따라갔다"며 그런 과정이 항상 든든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하면서 느꼈던 건 오빠랑 이렇게 무대에 설 기회가 많지 않은데, 영화를 통해서 그런 추억을 만들었다는 생각에 좋았다"고 운을 뗀 후 "각자 촬영 중이어서 준비 기간은 거의 없었다고 보면 된다, 각자 연습을 했는데 리허설 때 둘다 엄청 틀리고 그랬다, 연습을 충분히 못한 상태여서 그런대로 라이브하게 잘 나와서 나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박보검이 두 사람의 듀엣 무대를 계속 본다고 하자 "저도 계속 봤다"며 "저희끼리도 '너무 예쁘다'고 했다, 저희도 만족감이 컸고 하고 나서도 집에 가서 기분이 행복하더라, 정말 좋은 에너지를 얻고 간다 했다"고 고백했다.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수지 / 매니지먼트 숲,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MC가 아닌 배우로서 박보검과 만난 소감에 대해서는 "MC로 만났을 때는 이렇다할 게 딱히 없었다"면서도 "MC로서는 동료 느낌이었다면 연기로 박보검이라는 배우를 만났을 때는 뭔가 되게 눈빛을 보고 영향을 받은 게 많다"고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촬영하면서 의지하기도 했다"며 "힘을 많이 받고 에너지를 많이 받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더랜드'는 오는 5일 개봉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