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향군 "9·19 합의 효력정지 지지…모든 군사활동 즉각 재개를"

[편집자주]

정부가 9·19 군사합의 전부 효력정지를 결정한 4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북한 초소 주변에서 북한 군인들이 진지 공사를 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부가 9·19 군사합의 전부 효력정지를 결정한 4일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 북한 초소 주변에서 북한 군인들이 진지 공사를 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예비역 군인 모임 재향군인회(향군)는 4일 정부의 9·19 남북군사합의 전체 효력 정지 결정을 지지하면서 그동안 9·19 합의로 제약을 받아온 모든 군사활동의 즉각 재개를 촉구했다.

향군은 4일 성명에서 "이미 유명무실해진 9·19 군사합의 효력정지 결정을 적극 지지한다"라면서 "북한은 추가적인 대남 위협과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향군은 "군은 9·19 군사합의 준수를 위해 제약을 받아 온 모든 군사활동을 즉각 재개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만반의 대응태세를 갖추라"고 강조했다.

향군은 "국민 모두는 연이은 도발로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을 규탄하고, 국가와 군을 응원하며, 굳건한 총력안보태세를 확립해 나가자"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