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국 야구서 아이디어 얻은 MLB, 퓨처스 올스타전서 스킬 쇼케이스 진행

KBO리그 올스타전 행사 번트왕·퍼펙트히트와 유사
홈런 더비 포함 총 3개 종목으로 구성

[편집자주]

KBO리그 올스타전 번트왕 레이스에 참가한 이용규.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KBO리그 올스타전 번트왕 레이스에 참가한 이용규. 뉴스1 DB © News1 신웅수 기자

메이저리그(MLB)가 KBO리그 올스타전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마이너리그 퓨처스 올스타전에 새로운 행사 '스킬 쇼케이스'를 선보인다.

MLB 사무국은 4일(한국시간) "7월 14일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필드에서 열릴 퓨처스 올스타전에서 비디오 게임과 같은 경쟁이 펼쳐진다"며 "본 경기 외 행사인 스킬 쇼케이스를 처음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스킬 쇼케이스는 메이저리그 유망주들의 타격 기술을 겨루는 행사다. '히트 잇 히어(Hit it Here)'와 '콜 유어 샷(Call your Shot)', '스윙 포 더 펜시스(Swing for the Fences)' 등 총 3라운드로 나눠 열린다.

히트 잇 히어는 KBO리그 올스타전의 번트왕, 퍼펙트 히터를 섞은 이벤트로, 4개의 장애물을 피해 내야와 외야에 설치한 목표물을 맞혀 득점을 올리는 방식이다. 특히 내야 목표물의 경우, 번트로 타구를 굴려 과녁 중앙에 가까이 갈수록 더 높은 점수를 얻는다.

콜 유어 샷은 타자가 먼저 왼쪽, 중앙, 오른쪽 등 타구를 보낼 방향을 선택해 타격하는 이벤트다.

스윙 포 더 펜시스는 홈런 더비와 유사하지만, 밀어 쳐서 홈런을 때리거나 연달아 홈런을 터뜨릴 경우 보너스 점수를 얻는 것이 변화된 특징이다.

MLB닷컴은 스킬 쇼케이스에 대해 "과거와 현재의 비디오 게임에서 영감을 얻었다"며 "야구가 젊은 팬들과 소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