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삼성 통장' 나온다…삼성금융 모니모, KB국민은행과 '디지털 혈맹'(종합)

디지털 경쟁력 갖춘 금융분야 선두 기업 간의 만남…혁신서비스 제공할 것
삼성 모니모 내 뱅킹서비스 지원…모니모 전용통장도 출시 예정

[편집자주]

삼성금융네트웍스, KB국민은행과 업무협약 체결/사진제공=삼성카드
삼성금융네트웍스, KB국민은행과 업무협약 체결/사진제공=삼성카드

'은행 없는' 삼성이 KB국민은행과 손잡았다. 삼성금융네트웍스의 금융앱 ‘모니모’를 디지털 금융시장의 강자로 키우기 위한 복안이다. '모니모' 회원 전용 입출금 통장부터 나온다. 

4일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 삼성금융은 삼성본관(서울 중구 소재)에서 KB국민은행과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삼성금융을 대표해 김대환 삼성카드 사장과 이재근 KB국민은행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삼성금융은 지난 4월 ‘모니모’의 활성화와 시스템 구축 개발 및 운영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제휴 은행 우선협상대상자로 KB국민은행을 선정했다.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삼성금융 통합플랫폼 ‘모니모’를 중심으로 역량을 결집하고, 차별적 혜택의 금융상품 라인업 구축과 더불어 다양한 서비스와 이벤트를 고객에게 지속 선보이기로 했다.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모니모' 회원 전용의 입출금통장을 준비 중이다. 가칭 ‘모니모-KB 제휴통장’은 모니모에서만 가입이 가능하며, 삼성금융과 모니모를 잘 이용할수록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보험료나 카드결제대금을 제휴통장으로 자동이체하거나, 앱을 자주 방문하는 경우 추가 금리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또 기본 금리도 시중 입출금 통장과 차별적인 수준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은 상품 출시를 위해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 외에도 삼성금융과 국민은행은 △모니모 전용 금융 상품·서비스 공동 기획 △모니모 활성화를 위한 공동 홍보·마케팅 추진 △데이터 분석 등 지속 가능한 상호 협력 모델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지난 2022년 4월에 삼성생명·화재·증권·카드 등 삼성금융이 출시한 모니모는 급변하는 금융환경에서 차별화된 고객 편의성 제고를 위한 금융 통합앱이다.

모니모에서는 하나의 계정으로 삼성금융 4사의 거래현황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다. 삼성생명의 보험금 청구, 삼성화재의 자동차 고장출동, 삼성카드의 한도상향 신청, 삼성증권의 펀드투자 등 기존에 각 사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신청해야 했던 주요 기능들을 모니모에만 가입하면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

또 기존에 삼성금융에서 제공하지 않았던 계좌통합관리, 간편송금, 신용관리, 환전 및 부동산·자동차 시세조회 등 종합 금융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지난해 11월에는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탑재해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였고, 올해 4월에 오픈한 ‘주식거래 서비스’ 등 다양한 모니모 전용 서비스를 통해 고객의 금융 편의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1년 모아봄 저축보험’, ‘모니펫보험’, ‘모니모A 카드’, ‘우수신용등급회사채’ 등 모니모 전용 금융 상품들도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업권별 선두인 삼성금융과 KB국민은행이 만나 모니모를 중심으로 차별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며 “시장에 없던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경험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고 성공적 시너지 모델을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