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최저임금위원장 "심의기초자료, 항상 문제 제기…보완 의향"

"결정시한도 중요하지만 심도있는 논의가 더 중요"

[편집자주]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2차 전원회의에서 이인재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4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제2차 전원회의에서 이인재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이인재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은 4일 "(최저임금) 심의기초자료는 조사주기나 표본의 범위가 완벽하지 않아 항상 문제 제기가 있었던 만큼 자료를 보완할 생각이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심의자료 자체가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자료, 실태조사 자료 말고 통계청이나 공신력있는 기관에서 생산한 자료를 가지고 생산할 수 있는 최적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사용자 측 위원은 생계비 자료와 관련해 고소득자 포함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반면, 노동계는 가구생계비 기준으로 해야 한다며 심의자료가 적절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위원장은 "심의자료를 보완하기 위해 상당히 많은 노력 있어왔다"며 "다만 최임위에서 조사할 순 없어서 기존 자료 내에서 최선을 다해서 살펴보겠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결정 체계에 대해 이 위원장은 "지금까지 결정체계와 관련해선 상당히 여러 의견 제시돼 왔다"며 "다양한 입장이 개진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원만히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입장을 밝히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 언젠가 충분히 기회 많을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결정시한에 대해 이 위원장은 "시간을 맞추는 것보다 논의를 심도있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업종별 구분, 최저임금액 등 모두 합의도출에 지난한 과정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