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러시아 고위급 전용기 평양 도착"…푸틴 방북 준비 수순

고위급 인사들 이용하는 전용기 3일 오전 평양 도착
이달 중 베트남 방문 연계해 북한 찾을 가능성도

[편집자주]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러시아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준비 중인 가운데 러시아 정부 고위급 인사들이 주로 사용하는 전용기가 지난 3일 오전 북한 평양국제공항에 착륙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가 4일 보도했다.

항공기 경로 추적 웹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더24'에 따르면 러시아항공 특수비행대 투폴레프 TU-204-300기가 현지시간으로 지난 2일 오후 7시쯤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서 출발해 3일 오전 6시쯤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했다.

NK뉴스는 위성 사진 업체 플래닛 랩스의 위성 이미지를 분석한 결과 이 전용기는 평양국제공항에 머물고 있으며 한국 시간으로 4일 오전 11시까지도 평양을 떠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전용기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푸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동행하는 공무원들이 주로 이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러시아 전용기의 평양 방문에 대해 양국은 어떤 설명도 하지 않았지만 북한과 러시아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주목된다.

앞서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 준비가 "진전된 단계"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의 베트남 방문 제안을 받아들여 이르면 이달 중 베트남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북한과 베트남을 연계해 방문할 가능성도 나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